시라노;연애조작단
감독 김현석 (2010 / 한국)
출연 엄태웅,이민정,최다니엘,박신혜
상세보기


상당히 즐거운 마음으로 본 영화이다. 영국의 연극 주인공인 시라노는 자신이 좋아하는 여인에게 다른사람의 이름으로 연애편지를 쓰는 인물이다.. 그리고 이 영화의 제목은 <시라노 연애조작단이다> 이미 제목에서 솔직하게 들어나서 대충 어떤 일이 일어날지 예상이 간다. 그리고 그 예상은 엇나가지 않는다.

 

의로인의 사랑이 이루어지도록 주위상황을 철저히 조작하여 해피엔딩으로 이끌어 주는 이 조직은, 과걱 극단이었다가 자신의 전공을 살려 경제적인 어려움을 창조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중이다. 하지만 극단의 리더인 엄태웅은, 과거 자신이 사랑했던 사람이 의뢰인의 상대인 것을 알고나서 혼란스러워 하고, 그 과정을 코믹하게 영화는 묘사하고 있다. 

 

극단의 리더는 엄태웅, 그리고 유능해 보이는 직원 박신혜가 연기하고 의뢰인은 최다니엘, 그리고 그가 사랑하는 여인 이민정이 열연한다. 이들은 매우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작품에 관객들이 잘 몰입할 수 있도록 했다  그 외에 여러 조연들이 있는데, 김새벽을 비롯한 모든 주연들이 아주 보는 관객들의 웃음을 유도하면서 유쾌하게 해 주었다.^^

 

영화의 러브라인의 중심은, 엄태웅-이민정-최다니엘의 삼각관계이다. 박신혜가 낄 수 있다고도 하지만, 그녀의 역할은 러브라인에 끼기에 살짝 겉도는 느낌이었다. 엄태웅은 이민정과 과거 사귀었던 사이이고,  의뢰인 최다니엘은 이민정에게 푹 빠진 사람이다. 연애조작단은 최다니엘이 이민정과 가까워지도록 도와주지만, 그 과정에서 자신의 옛 연인이었던 이민정 때문에 괴로워 하는데.  왜 괴로워 하나 했더니, 그 둘은 전에 서로를 믿어주지 못해서 관계가 끝이났던 것이었다. 그런 이유 때문에 둘은 서로에게 아쉬움과 상처를 남기고 헤어지게 되고,  그 감정은 미련 섞인 혼란스러움으로 이어지게 되었던 것 같다.

 

연애에 있어서 '믿음'의 문제를 다룬 것은 참 좋았던 것 같다. 극중 엄태웅은 이민정을 믿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믿지 않기로 마음을 먹는 장면이 있는데, 그 때문에 큰 싸움이 되고 둘은 결국 헤어지게 된다. 왜인지 이런 상황은 많은 커플들 사이에서 자주 일어나는 일이 아닐까 싶다. 어떤 형태로든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일 것 같고, 그 점에서 영화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소재를 올바르게 선택했다고 생각이 든다.

 

최다니엘은 숫기가 없고 여자 앞에서 떠는 성격 때문에, 각본대로 이민정과의 대화를 한다. 참 웃긴 모습이지만, 저렇게밖에 할 수 없는 그가 너무 안타깝고 불쌍했다. 엄태웅의 모습을 따라하는 최다니엘은 이민정의 마음을 얻게 되자 너무 기뻐하지만, 실제로 그는 그 자신이 아닌 엄태웅의 가면을 쓰고 있었기 때문에 그녀를 얻었던 것이다. 하지만 마지막에서 그 자신의 방법으로 그녀에게 감정을 터 놓을 때,  나는 너무 다행이라고 느꼈다. 암.. 사랑은 저렇게 해야지, 남이 해주어서 되는게 아니지...  수많은 연애 교과서가 나와있는 지금,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숨기고 연애를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나중에 자신의 본모습을 사랑해주길 원한다면 그 때는 이미 늦어 있는 것이 아닐까..

 

시라노연애조작단은 근래 보기 힘들었던, 유쾌하고 깔끔한 로맨틱 코미디었다. 너무 웃기지도 않고 담백했다. 보고나서 기분이 너무 좋았고, 나를 돌아보면서 연애에 대해서 한번쯤 다시 생각해 보는 계기다 되었는데, 유익했다고도 말 할 수 있겠다^^ 영화 보고나면, 너무 닭살스런 모습이 많아서, 내 자신이 부끄러웠다. 같이 본 여자친구에게 더욱 더 사랑을 줄 수 밖에 없었다. 물론 항상 듬뿍~~ 줘야할 그런 여자이지만 ^-^


[댓글] 소감을 적어주실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