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28살을 마무리해가는 대학원생이다.
사람들은 내가 연구에 밤낮으로 참 고생한다고 위로를 많이 해준다.
버스비와 식비를 제하면 인건비에서 남는 것은 없고, 부모님의 지원이 없으면 사실상 생활이 불가능하다. 그리고 학위 기간 중 운동과 문화생활과의 단절은 삶의 질을 끊임없이 끌어내리는 듯 하다.
UST 에서 학위를 하면 그나마 더 많은 인건비를 받을 수 있지만, 그래도 간판은 무시할 수 없기에 박봉을 택한다.
그런데 이걸 왜 하냐고? 누구는 학문에 대한 열정 때문에 하거나, 어떤이는 직업적인 요구조건을 맞추기 위해 선택을 한다. 나의 경우는 학문적 열정 조금에 교수가 되고 말겠다는 왠지모를 강한 동기 때문이다. 다행히 계획한 것들은 착실히 이루어 가고 있는 중이다. 과정이 얼마나 힘든지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한 단계 한 단계 나아가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당장은 유학을 가기 위한 단기 목표를 위해 석사 학위를 준비중이다. 유학을 나가 공부를 하는 내 모습을 상상하는 것은 무척 행복하다. 그래서 나는 지금을 버틸 수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아직도 나를 불쌍히 여긴다. 어쩔때는 바보같이 생각하기도 한다. 실제론 그들은 나를 부러워 해야 한다.

조금만 더 생각해보자.내 생활은 빈곤하다. 그러나 돈이 부족해도 이 길을 걷는다. 왜? 그럴 여유가 되니깐.

이 길은 예술가의 길처럼 그 목적이 순수함에 가깝다. 경제적인 계산이 끼어드는 순간 버티기 힘들어지기 때문에 순수한 사람들이 남게 된다.

나는 빈곤하지만 돈의 사슬로부터 내 운명은 자유롭다. 이는 전적으로 내 부모님의 덕이다. 그 분들의 내 순수한 꿈에 대한 지지와 지원 능력 없이는 내 꿈은 불가능한 일이다.

내가 당장 옷을 못사고 레스토랑을 못가고 차가 없더라도 그들이 주변에 치어가며 미생의 삶을 살 동안 나는 나만의 판 위에서 나를 위한 삶을 산다.

돈을 아무리 많이 벌어도 보내온 시간의 등가 교환일 뿐 그들은 나에게 뒤쳐졌다. 그들 각자의 판은 아직 시작도 안했지 않은가. 나는 그들이 뒤를 돌아볼 때 나만의 멋진 판을 만들어 놓을 것이다.

이제 상황이 조금 다르게 보이는가?


난 당신들이 부러워 해야 하는 그런 금수저인 사람이다. 불쌍하게 보지 마라.

[댓글] 소감을 적어주실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