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타임
감독 앤드류 니콜 (2011 / 미국)
출연 아만다 사이프리드,저스틴 팀버레이크,킬리언 머피
상세보기


중국에서 돌아오는 항공편에서 이 영화를 봤다.

시간을 화폐로 쓰는 먼 미래의 이야기이다.

모든 인간은 25살에 노화가 멈추며, 그 때부터의 수명은 경제의 논리에 따라서 주어지는 것이다.

재화를 사고 파는 것은 자신의 수명을 주고 받는 것으로 이루어진다.


내 남은 수명으로 경제활동을 해야 한다니, 참 인생이 스릴 있을 것 같다.

부자가 된다는 것은 말 그대로 만수무강 한다는 것이고

쪽박차는 것은 죽는 다는 것이니 말이다.

인생 쉽게 살 만한 세상이 절대 아니다.

또 영화에서는 수명을 생활비에 모두 써버려서 길 위에서 심장마비로 죽는 사람과, 수명이 1억년 가까이 있어서
수명을 도박에 쓰는 사람들을 대비하여 보여준다..

그들은 다른 시간대에 속하여 따로 모여 살아간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내가 사는 이 세상은 영화보다 덜 스릴있을 뿐이지 비슷하다.

돈 없으면 불쌍하게. 돈 많으면 떵떵거리면 사는 곳이다.

부는 부를 부른다.

네트워크 과학에 따르면 다수의 링크를 보유한 개체에 더 많은 링크가 형성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즉 끼리끼리 뭉친다는 것은 자연 법칙에 가깝다.

이 법칙에 따라서, 부는 처음에 우연하게 유의적으로 남들보다 부유하게 된 사람에게 더 많은 확률로 찾아간다.

영화에서도 수명은 소수에게 집중된다. 그 소수는 영생을 누린다.

지금 기득권이 특권을 놓치지 않고 붙잡고 있는 모습이랑 많이 겹쳐 보인다.

영화가 심하게 직설적이어서 유치하게 보인다. ( 개연성이 너무 떨어져 유치한 영화가 맞긴 하다 )


그나마 영화가 나은 점은, 마무리에서 그 안타까운 현상을 뒤집는 주체가 있다는 것이다.

비록 권총 한자루를 사용한 무력 시위에다가, 너무나 싱겁게 쟁취하는 그 성공이 재수없지만, 여튼 그 부의 집중에 혼란을 야기한다.

그 혼란은, 새로운 사람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준다.

새로운 기회.

우리나라에는 많은 사람들의 기회가 박탈된 나라 같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

기회가 사람들에게 정당하게 돌아가지 않는다는 말이겠지.


영화에서의 수명을 현실의 무엇과 치환할 수 있을까?

오직 돈만이 그 대상이 될까?
[댓글] 소감을 적어주실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5 06:59

    진규야, 얘전에 시간을 사고 파는 것을 소재로 한 책을 읽은 적이 있는데 내용이 비슷한 것 같다...:) 영화 내용도 내용이지만, 깨달은 바가 큰 것 같다??..ㅋㅋ